법원 판결에 불만을 품은 중국의 한 농민이 법원에서 폭탄을 터뜨려, 그 농민과 다른 4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 통신은 7일, 올해 62살인 첸 웬자오가 중국 서북부 간쑤성에 있는 민러현 지방법원 회의실에 난입해 폭탄을 터뜨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신화 통신은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공격범은 재산권 분쟁을 둘러싼 민사 소송에 대한 법원 판결에 분노해 그같은 행동을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영문)

A Chinese farmer, angry at a civil court ruling, has set off a bomb in a courthouse, killing himself and four other people.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reported today (Saturday) that 62-year-old Qian Wenzhao burst into a meeting room at the Minle County Court in northwest China's Gansu province early Friday and set off the blast.

Xinhua said two of the victims were the court president, Chen Xingrong, and a Communist party official, Wang Qiang.

Xinhua cited authorities as saying the attacker had been angered by the court's verdict in a civil case settling a property dispu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