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톤포스트]

워싱톤포스트는 “이라크에서 무력 충돌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저항 분자들이 미군 5명을 포함해 140명을 살해하다”라는 제목으로 5일의 이라크 경찰 지망생 모집소 폭탄 공격으로 살해되거나 부상한 가족 친척들을 병원에서 미친듯이 찾고 있던 라마디의 주민들이, 아부 무사브 자르카위가 이끄는 저항 단체, “이라크 알 카에다”를 비난하는, 이전에는 결코 공개적으로 한일이 없던 행위를 했다고 머릿 기사로 보도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병원에서 동생이 사망한 것을 안 한 주민이 “수니파 아랍인 저항 활동의 온상으로 간주된 라마디에서의 동정감이 자르카위 파벌에 대한 반대로 돌아설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인용 보도하고 있습니다.

또, 워싱톤포스트는 “이스라엘 중도주의 운동이 새 지도자를 모색하고있다”란 제목에다 “샤론의 부재는 이스라엘 유권자들을 불확실성으로 내몰다”란 부제로, 그리고 로스 앤젤리스 타임스 신문은 “샤론이 없을 경우 부쉬 미국 대통령의 중동 정책은 불확실하다”란 제목으로 각각 보도하고있습니다.

 

[뉴욕타임스]

뉴욕타임스는 이라크의 카발라와 라마디에서 5일 자살 폭탄 공격으로 130명이 살해돼, 비교적 잠잠했던 저항 활동이 다시 대대적인 종파적 살인 행위로 되돌아가지 않나하는 우려를 재 점화하고, 이라크의 가장 강력한 시아파 정치 파벌이 즉각 보복을 경고하는 한편 이같은 유혈 사태가 미국의 탓이라고 간접적으로 비난하도록 만들었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샤론총리와 관련해 뉴욕타임스는 “샤론 총리가 혼수 상태에 있으며, 그가 창당한 새 정당이 사활이 걸린 시험대에 직면하다”란 제목으로 이를 보도하고, 이스라엘인들이 샤론 총리가 없는 그들의 장래와 팔레스타인과의 앞으로의 관계를 중점적으로 숙고하고있다고 덧붙이고 있습니다.

또, 워싱턴 정계의 로비 활동가인 아브라모프의 몰락에 관련된 내용도, 뉴욕타임스에는 “로비이스트의 몰락이 자선 기관의 횡재로 이어지다”란 제목으로, 그리고

뉴욕타임스는 아브라모프로부터 로비성 돈을 받은 의원등이 속속 그 돈을 되돌려주거나 자선 기관에 기부하고있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로스앤젤리스 타임스의 오늘 머릿기사는, 아늘드 슈와즈네거 캘리포니아주지사가 5일 연례 주 시정 연설에서 고속 도로와 학교, 교도소, 항만 그리고 상하수도등 캘리포니아의 근본적인 토대를 강화 재건하는 2.220억 달라 규모의 초대형 공공 토목 사업 계획을 제시하고 주 의회에 대해 이 제안이 통과되도록 협조해줄것을 당부했다는 소식이 되고 있습니다.

 

[월 스트리트 저널]

월 스트리트 저널 국제란에 한국의 증권 시장 호황 기사가 톱 기사로 게재돼 있습니다.“한국에서 주식이 손짓해 부르다”란 제목의 이 서울발 기사는 증권에 돈을 투자하길 오랫동안 주저해왔던 한국인들이 이제 대거 주식을 찾고있다고 보도하고, 이같은 투자 경향은 한국인들이 국내 수요를 저지하고 은행들을 악성 융자로 비틀거리게했던 과도한 신용 카드 지출로 야기된 정체 상태에서 경제를 회복시키고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보도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