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디트라니 미국 국무부 대북 협상 대사가 국가정보국으로 자리를 옮기기 위해 사임했습니다. 국가정보국은 미국 내 15개 정보기관을 관장하는 기구로 존 네그로폰테 전 이라크주재 대사가 국장직을 맡고 있습니다.

디트라니 대사 사임에 따른 6자회담의 미국측 대표 후임자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6자회담은 북한이 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를 요구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져 있습니다.

 

(영문)

The special U.S. envoy to the six-nation talks over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Joseph Detrani, has resigned his post to work for America's spy agencies.

Mr. Detrani has joined the office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director, John Negroponte, who oversees the country's 15 intelligence agencies.

A replacement for Mr. Detrani's role in the six-party talks has not yet been announced.

The latest round of disarmament talks are stalled, with North Korea demanding that the United States lift economic sanctions against Pyongyang as a prerequisite for resuming tal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