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는 심한 뇌졸중으로 인한 뇌출혈을 멈추기 위한 7시간의 수술 이후 여전히 위중하지만 안정된 상태라고 의사들이 말했습니다.

예루살렘 소재 하다사 대학부속 병원장은 올해 77살의 샤론 총리가 두 차례 수술 후 5일 새벽 중환자실로 옮겨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샤론 총리가 현재 깊은 혼수상태에 빠져 있으며, 최소한 6일까지는 인공호홉장치에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샤론 총리는 4일 밤에 네게브 사막에 있는 자신의 농장에서 뇌졸증을 일으킨 후에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샤론 총리가 용기있는 분이라고 부르고, 그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도 샤론 총리의 건강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영문)
Doctors say Israeli Prime Minister Ariel Sharon's condition is critical but stable, after seven hours of surgery to stop bleeding in his brain from a massive stroke.

The director of Hadassah University Hospital (Shlomo Mor-Yosef) said the 77-year-old Mr. Sharon was placed in an intensive care unit early today (Thursday) after two rounds of surgery. He said the stricken leader is under anesthesia and on a respirator until at least Friday.

Mr. Sharon was rushed to the hospital Wednesday night, after falling ill at his ranch in the Negev desert. He suffered a minor stroke in December, and had been scheduled to undergo a heart catheterization procedure today to plug a tiny hole that doctors diagnosed during his recovery last month.

In Washington, President Bush called Mr. Sharon a man of courage, and said he is praying for his recovery. (In Ramallah) Palestinian leader Mahmoud Abbas also expressed concern about Mr. Sharon's 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