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는 유럽에의 가스 수출을 일시적으로 어렵게 했던 가격분쟁이 해결되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을 재개했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천연가스 회사들은 4일 모스크바에서 복잡한 가격협정에 합의했습니다.

5년 간 발효할 이번 합의에 따라 우크라이나는 1천 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현재의 50달러에서  95달러에 구입하게 됐습니다. 가스는 투르크메니스탄과 카자흐스탄의 갑싼 가스 외에 러시아의 값비싼 가스도 수입하는 무역회사가 공급을 맡게 됩니다.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인 가즈프롬은 지난 1일 자신들이 제시한 4배의 가격인상을 우크라이나가 받아들이지 않자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이 때문에 러시아 가스에의 의존도가 큰 유럽에서는 일시적으로 가스 부족현상이 발생했습니다.

 

(영문)
Russia has agreed to resume natural gas supplies to Ukraine, after energy officials from the two countries resolved a pricing dispute that disrupted gas exports to Europe.

The Russian and Ukrainian natural gas companies reached a complex pricing deal today (Wednesday) in Moscow.

Under the five-year agreement, Ukraine will buy gas at a rate of 95 dollars per one-thousand cubic meters, up from the current rate of 50 dollars. The gas will be supplied by a trading company that imports more expensive gas from Russia, as well as cheaper gas from Turkmenistan and Kazakhstan.

Russia's state-owned gas company, Gazprom, cut off supplies to Ukraine Sunday, when Ukraine refused to accept Russia's demand for a four-fold price increase. The move caused temporary gas shortages in Europe, which relies heavily on Russian gas.

Moscow has accused Kiev of stealing gas that flows through pipelines across Ukrainian territory into western Europe. European gas supplies returned to normal Tuesday, after Gazprom restored full delive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