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알리 라리자니 핵협상 수석 대표는 이란이 자체 핵활동들을 관리해야할 것이라고 말하면서이란의 우라늄을 러시아에서 농축하는 계획을 비난했습니다.

라리자니 대표는 지난 1일 이란 관영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관계관들이 이란의 핵무기 개발 계획을 둘러싼 분규를 해결하기 위한 러시아의 제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핵연료를 다른 나라에 의존하는 이란으로서는 그 같은 제안은 논리에 맞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어떠한 제안도 우라늄을 농축하려는 이란을 저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영문)

 Iran's top nuclear negotiator Ali Larijani has criticized a plan to enrich uranium in Russia, saying Iran should have control over its nuclear activities. Mr. Larijani told state-run television Sunday that officials are studying the Russian proposal aimed at resolving a dispute over Iran's nuclear program.

But he said any plan should not block Iran from enriching uranium at home, saying it's not logical for Iran to rely on another nation for nuclear fuel. Earlier, Iranian state media reported that the country has developed equipment to separate uranium from its ore -- a key step in the nuclear fuel cycle.

U.S. and European officials have expressed concern that Iran may use enriched uranium to build nuclear weapons. Iran insists its nuclear program is peacef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