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정부는 외국인 학생들을 수용하는 이른바 마드라사스로 불리우는 국내 지역 회교학교들이 학생들에게 극단주의 회교를 가르친다는 이유로 12월31일까지 외국인 학생들을 본국으로 추방하라고 요구했던 종래의 방침을 완화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주재 VOA 특파원이 전해온 보도로 구체적인 상황을 알아봅니다.

*****

 파키스탄 정부가 마드라사스에 대한 강력한 요구를 완화시킨 것은 회교학교들과 그 지지자들이 정부의 요구대로 따르지 않겠다고 강력히 반발함에 따라 이들과의 극단적인 대치상태를 피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파키스탄 관계관들은 정부의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마드라사스가 자체적으로 외국인 학생들을 가능한 조속히 추방토록 하라고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파키스탄 내무부 아프타브 셰르파오 장관의 말입니다.

 “ 파키스탄 중앙정부 당국은 주정부들에게 마드라사스 관계자들과 계속 접촉해서 외국인 학생들을 귀국시키도록 하라고 당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파키스탄의 정책은 그들을 강제로 추방할 수밖에 없게 된다면 그렇게 할 것이고 그 것도 가능한 조속히 조치하려 한다는 것입니다. ”

 그렇지만 파키스탄 정부가 외국인 회교학생 추방의 마감일정을 더 이상 특별히 정하지 않은 것은 회교계의 만만치 않은 반발과 여론 때문에 한 발 뒤로 물러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페르베스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당초 5개월 전에는 파키스탄에서 회교 극단주의를 일소하려는 정책의 일환으로 마드라사스 외국인 학생 추방정책을 대통령령으로 발표하면서 12월 31일을 마감일로 분명히 못박는 강경태도를 보였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의 외국인 회교학생 추방정책 발표는 지난 7월 영국 런던 지하철망에서 파키스탄계 청년들의 자살폭탄 공격 사건이 터진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당시 자살폭탄 공격자 네 명 가운데 세 명이 영국 시민권자들이지만 모두 파키스탄계였고 그중 적어도 한 명은 파키스탄의 마드라사스와 연관이 있었기때문입니다.

파키스탄 관계관들은 마드라사스가 회교 극단주의를 가르치고 폭력적인 운동을 지원하는 경력을 갖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파키스탄에 있는 마드라사스는 전국에 걸쳐 1만2천 이상이며 1년에 1백만 명의 학생들을 배출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마드라사스 지지자들은 파키스탄 정부가 미국으로부터 압력을 받아 마드라사스를 부당하게 목표로 삼고 있다고 비난합니다. 파키스탄 최대의 회교학교 협회의 고위 성직자인 하니프 잘란다리씨는 파키스탄 정부정책을 이렇게 규탄합니다.

"정부의 그와 같은 정책은 위헌이자 이슬람에도 어긋나는 것이며 국내의 정치적 지지와 회교학교들의 견해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마드라사스 지도자들은 이슬라마바드에서 1월1일 회의를 열어 정부정책에 대한 자체의 대응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문)


 

 

Pakistani authorities have eased demands that local religious schools, known as madrassahs, expel hundreds of foreign students by December 31. The revised policy comes as the schools' leaders, many accused of fostering religious extremism, have vowed to resist the year-end deadline.

The government delay avoids a possible showdown with the religious schools and their supporters, who insist they cannot and will not comply with the government order.

But officials insist their policy banning foreign students from attending Pakistan's religious schools remains intact, and are urging the madrassahs to expel foreigners as soon as possible.

Interior Minister Aftab Sherpao says up to 65 percent of the estimated 1,400 foreign students have already returned home, and the government is working with school leaders to return the rest. "We have asked the provincial governments to get in touch with the administration of those madrassahs, and ask them to send these boys back," he said. "The policy is that we have to deport them, and we will deport them, as soon as possible."

But officials are pointedly not providing any specific deadlines, and the revised policy is widely seen as a government retreat.

Pakistan President Pervez Musharraf issued the original decree, including the year-end deadline, five months ago, as part of a broader policy to rid the country of religious extremism. The new policy was announced after the July 7 terrorist attacks in London, which killed more than 50 people. Three of the four suicide bombers involved were of Pakistani origin, and at least one was linked to a Pakistani Madrassah.

Officials blame the schools for promoting religious extremism, and many have a history of supporting militant movements, like Afghanistan's Taleban, which harbored the al-Qaida terror network.

There are more than 12,000 madrassas across Pakistan, reaching an estimated one million students every year.

The schools' supporters say the government is unfairly targeting them under pressure from the United States. Hanif Jalandari, a senior cleric and a member of the country's largest association of Islamic seminaries, condemns the government policy toward the Islamic schools. He says the policy is both unconstitutional and unIslamic, passed without domestic political support, or any input from the schools themselves. Students, he says, will not be expelled.

Madrassah leaders from around the country are meeting in Islamabad January 1 to announce an official response to the government's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