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도리사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15일 실시된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제기된 부정행위 의혹에 대해 독립적인 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이라크 선거위원회의 결정을 환영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선거위원회는 이번 일로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공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선거에 대한 다짐을 거듭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요르단에 본부를 둔 한 선거감시단체는 이라크 내 수니 아랍계와 세속주의 시아파 정당들이 주장하는 부정선거 주장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선거위원회에 파견된 유엔 대표는 이번 선거는 투명한 가운데 부정사례가 비교적 적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은 이라크 경찰의 권력 남용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이라크 경찰에 대한 자문 병력 수를 늘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문)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ys she welcomes a request by Iraq's electoral commission for an independent review of complaints of fraud in this month's parliamentary vote.

Ms. Rice said Thursday that the electoral commission has "again demonstrated its commitment to fair and credible elections that meet international standards."

A Jordanian-based election monitoring group said earlier it would send a team to Iraq to investigate allegations of fraud by Sunni Arab and secular Shi'ite parties.

The U.N. representative to Iraq's election commission has said the elections were transparent with relatively few instances of fraud.

Meanwhile, U.S. military officials in Iraq say they will increase the number of soldiers advising Iraqi police units to curtail the possibility of abuse. Sunni Arabs in Iraq have complained of being targeted by security forces now controlled by Shi'ite Musli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