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경찰이 라파의 주요 통행로를 봉쇄하면서  이집트로 통하는 가자지구 국경선이 폐쇄됐다고 팔레스타인과 유럽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팔레스타인 보안 관리들과 목격자들은 수십명의 팔레스타인 경찰이 30일 라파 지역에 들이닥쳐 통행로에서 근무하는 국경순찰 관리들 주변에 배치됐다고 말했습니다.

통행로 감시 책임을 맡은 유럽의 관측통들은 상황이 폭력사태로 변할 것을 우려해 이스라엘측 가자 국경선으로 대피했다고 관리들은 밝혔습니다.

관리들은 팔레스타인 경찰은 가족 불화로 동료 경찰이 살해된 데 분노해 가족들이 떠나는 것을 막기 위해 국경을 폐쇄했다고 말했습니다.

라파 통행로는 콘도리사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의 중재로 지난달 개통됐습니다.

 

(영문)

Palestinian and European officials say the Gaza Strip's border with Egypt has been closed after Palestinian police blocked the main crossing point at Rafah.

Palestinian security officials and witnesses say scores of policemen stormed the Rafah compound today (Friday) and took up positions alongside border patrol officers at the crossing.

Officials say European observers responsible for monitoring the crossing fled to the Israeli side of the Gaza border, fearing the situation could turn violent.

Authorities say the police were angry over the killing of a fellow police officer in a feud between families, and closed the border to prevent the families from leaving.

The Rafah terminal was opened last month under a deal brokered by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to further the Palestinian-Israeli peace pro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