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정부 관리들은 수 개월 간 계속된 수단 난민들의 시위를 끝내려는 경찰과 난민들의 충돌로 최소한 20명의 수단인 이민자가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폭력사태는 30일 곤봉과 방패 및 물대포로 무장한 경찰이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부자동네에 위치한 작은 지역을 급습하면서 발생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많은 시위대가 버스에 실려가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이집트 내무부는 수단인 이민자들은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폭력을 사용했으며 사망자들은 다른 시위자들에게 밟혀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집트 내 수단 난민들은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에 의해 거부된 망명희망자들의 사례를 재검토할 것과 난민들을 미국과 캐나다 등 제3국에 재정착하도록 해줄 것을 요구해 왔습니다.

 

(영문)

Egyptian officials say at least 10 Sudanese migrants have been killed in clashes with police trying to end a months-long Sudanese refugee protest.

The violence erupted early today (Friday) when riot police armed with sticks, shields and water cannons stormed the small square in an affluent Cairo neighborhood. Many protesters were seen taken away in buses.

Egypt's Interior Ministry said migrant leaders resorted to violence despite government attempts to settle the problem peacefully. The ministry said a stampede by the protesters caused the 10 casualties.

The Sudanese refugees were demanding that the U.N. Refugee Agency review cases of asylum-seekers whose applications the agency has rejected, and resume resettling refugees in third countries, mainly the United States, Canada and Australia.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has offered to provide more assistance to the refugees but has refused to resettle them in a third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