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줄기세포연구 과학자, 황우석교수팀이 보관 배양중인 줄기  세포주들은 모두 환자 맞춤형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가 아니라고  서울대학교 조사 위원회가 밝혔습니다.  좀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

서울대학교 조사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정혜]연구처장은 황우석교수의 줄기세포주 8개의 DNA 유전자를 지문 분석한 결과, 앞서의 황교수 주장과는 달리  핵을 제공한 환자체 세포의 유전자와 모두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습니다.

노정혜교수는 29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황교수 연구작업에 대한 조사결과,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대 조사위는, 2005년 논문에서 황교수가 보고했던 11개 줄기세포주가운데 9개가 조작이었다고 발표한지  일주일만에 또다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교수는 올해초 줄기세포주에서 환자 개개인의 유전자와 일치하는 세포들을 배양할수 있기 때문에 줄기세포주를 기초로 하는 질병치료가 가능하다고 특히 난치병환자들에게 희망을 제시함으로써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황교수는 이제 자칫하면 연구의 조작비리혐의로 형사처벌을 받을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황교수는 환자 맞춤형 배아줄기 세포는 대한민국의 기술이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황교수가 2005년 사이언즈 잡지 논문에서 확립되었다고 보고한 줄기세포주들중 황교수가 배양중인 세포주들은 환자 맞춤형이 아니라 모두 미즈메디 병원의 수정란 줄기세포주로 이번 조사활동에서 확인되었습니다. 

황교수는 줄기세포진위논난을 둘러싸고 국민에게 사과하고 모든공직에서 사퇴했습니다.  황교수는 또 연구를 위해 인간 난자를 입수한 과정에서 윤리규정을 위반햇다는 비난도 받았습니다. 

황교수의 신뢰도추락에 따라 국제적 명성을 얻었던 다른 연구업적도 조사대상에 올랐습니다. 황교수가 최초의  복제 개로 제시했던 아프가니스탄 사냥개의 일종인  스너피가 그중 하나입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노정혜교수는 스너피가 근친교배 개이기 때문에 복제개임을 국제적으로 입증받기 위해서는 훨씬 정교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밖에  줄기세포의 DNA 분석과  테라토마 기형암형성 그리고 지난해 황교수가 보고햇던 인간태아 복제기술의 진위여부도 조사되고 있습니다. 

서울대 조사위는 다음달, 새해 1월 중순까지는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줄기세포주 연구를 둘러싼 진위조작논난은 그밖에도 정치적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황교수는 정부로부터 수백만달라의 연구기금을 제공받았기 때문에 현정부는 다시는 그같은 부실연구기금 제공이 되풀이 되지 말아야 한다는 질타를 받고 있습니다. 

한국당국은 과학연구를 감독할 새로운 기구를 설치할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야당들은 어째서 한국정부가 황우석교수의 연구활동을 적극 재정지원하기 앞서 연구의 실적과 내용에 대한   정밀 분석평가작업을 거치지 않았는지를 집중 조사할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A Seoul National University panel has issued further findings indicating South Korean scientist Hwang Woo-sok faked his human stem cell research. The panel concluded that the final two stem cell lines the researcher said he produced from cloned human embryos do not match the patients in question.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Roe Jung-hye, chief of the research panel, said Thursday Dr. Hwang has "no proof" to back up claims he produced human stem cells genetically matched to individual patients.

Professor Roe says there were no patient-specific stem cells found in Dr. Hwang's work.

That bombshell comes a week after the same panel said the other nine of Dr. Hwang's reported 11 stem cell lines were forgeries.

Dr. Hwang shot to world fame this year when his claims raised hopes for disease therapies based on stem cells - master cells from which other types of cell can develop. He may now face criminal charges for fraud.

Dr. Hwang insists he possesses the basic technology behind his human stem cell claims. He accuses a Seoul hospital that collaborated on his research of replacing his stem cells with others from fertilized eggs - a claim the hospital denies.


Dr. Hwang has apologized for the scandal and resigned all of his official posts. Earlier he also owned up to ethical irregularities in the way he obtained human eggs for research.

Dr. Hwang's damaged credibility has put his other high-profile claims under scrutiny. Among them is "Snuppy", an Afghan hound Dr. Hwang presented this year as the first cloned dog. Researchers are also seeking to verify Dr. Hwang's reported cloning of a human embryo last year.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panel says it will make public its findings on both issues in a comprehensive final report by the middle of next month.

The stem cell scandal has also generated political fallout. Dr. Hwang received millions of dollars in state funding for his research and the government is under pressure to ensure this kind of debacle does not happen again.

South Korean authorities say they are setting up new review boards to monitor scientific work. Opposition political parties have vowed to probe wh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as not more critical before embracing, and financing, Dr. Hwang's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