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27일 지난 15일의 의회선거가 부정이었다고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만 명 이상의 시위 군중은 수니파 아랍계를 지지하기 위한 집회에 동참했으며 세속적인 시아파 정치인들은 거국 정부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수니파와 세속적 시아파 정당들은 선거와 관련된 천 5백 여건의 불만 사례들에 대한 국제적인 검토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선거 관계관들은 수백건의 불평건수가 접수됐음을 시인하면서도 특정 투표결과에 영향을 끼칠만큼 심각한 사례는 몇 건에 불과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Thousands of Iraqis demonstrated in Baghdad today (Tuesday), protesting alleged fraud in the country's parliamentary elections held earlier this month. More than 10,000 people joined the rally supporting Sunni Arab and secular Shi'ite politicians who are calling for a national unity government.

Sunni and secular Shi'ite parties are demanding an international review of more than 15-hundred election-related complaints, as well as new polls in some provinces, including Baghdad.

Election officials acknowledged receiving hundreds of complaints. But they say only a few are serious enough to affect specific results. Initial results from the December 15 vote indicate a Shi'ite coalition, the United Iraqi Alliance, has secured a big lead in the race for the 275-seat parlia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