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양국간 관계 정상화는 없을 것이라고 정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일본의 아베 신조 관방장관은 일본과 북한이 3년여 만에 국교 정상화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지만 납북자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양국간 관계 정상화가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과 북한은 북한이 1970년대와 1980년대 간첩들을 훈련시키기 위해 일본인들을 납치한 문제를 둘러싸고 심한 갈등을 겪어 왔습니다. 일본과 북한은 지난 주 베이징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간 국교 정상화 문제와 함께 납치 문제, 북한의 핵 및 미사일 개발 계획 문제 등을 다룰 현안별 분과 위원회를 내년 1월 말 가동하기로 합의했었습니다.

아베 장관은 26일 기자 회견을 갖고 양국 정부간 회의에서 내년 1월 말에 새로운 형태의 회담들을 갖기로 합의했지만 납치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한 북한과의 관계를 정상화 하지 않겠다는 일본의 기본적이고도 확고한 피납 일본인들에 대한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장관은 3가지 현안을 다룰 분과 위원회를 동시 가동하기로 했지만 국교 정상화 회담만 신속하게 추진되고 납치 문제는 뒤로 밀려 있는 것과 같은 상황은 없을 것이라면서 국교 정상화 회담에서는 과거 문제 해결과 관련된 사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고이즈미 일본 총리도 일본과 북한이 국교 정상화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일본인 납치 문제가 방치되는 것은 아니며 북한이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지난 2002년 10월 말리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북한과 마지막 국교 정상에 관한 회담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