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와 스리랑카, 태국 등 인도양 연안국가들은, 1년전 23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쓰나미 재해 1주년을 맞아 여러가지 추모행사를 열었습니다.

반다 아체 지방을 방문한 인도네시아의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은, 1년전 대규모 지진해일이 처음 해안에 밀어닥친 시각인 오전 여덟시 16분, 세계표준시로 1시 16분에 새로운 쓰나미 경보를 시험가동했습니다. 유도요노 대통령은, 그동안 국제사회의 지원에 감사한다면서 그러나 아직도 해야할 일이 산적해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남아시아에 밀어닥친 쓰나미로 인도네시아에서만 거의 17만명이 숨졌습니다. 3만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스리랑카에서는, 쓰나미로 열차가 탈선돼 천 명 이상이 사망한 남부 페랄리야 지방에서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태국의 탁신 치나왓 총리는 하루 종일 서남부 해안지방에서 열리는 각종 추모 행사들에 참석했습니다.

한편, 피해가 컸던 스리랑카 동부 해안지역에서는 마을 주민들이 희생자들의 사진을 한곳에 모아 추모장소를 만들었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스리랑카 정부와 타밀 반군세력간의 충돌로 재건노력이 저해될 것을 우려하고있습니다. 스리랑카 남부지방에서는, 승려들이 염불을 외는 가운데, 생존자들이 코코넛 기름으로 등불을 태우며 숨진 이들을 기억했습니다.

인도는, 대규모 해저 지진이 발생한 진앙지 인근의 니코바 열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인도 공군은 지난해 지진해일이 기지를 덮치는 바람에 숨진 백명 이상의 조종사들과 그들의 친척을 기리는 추모비를 공개했습니다. 인도 본토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마을인 나가파티남의 주민들은, 지진해일이 밀어닥친 시간인 오전 9시 29분, 묵념시간을 가졌습니다. 또한, 생존자들은 사망자들을 기리기위한 기념나무를 심고, 해안가에서 추모행사를 가졌습니다.

미국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쓰나미 생존자들이 지역 사회를 재건하도록 계속 도울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서 거행된 쓰나미 추모식에서 녹음된 메시지를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은 쓰나미 생존자들이 제대로 된 주택과 일자리를 갖기 전까지는 만족해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유엔 특사 자격으로 쓰나미 복구 작업을 위한 자금 조성을 도와왔습니다. 유엔은 쓰나미 복구를 위한 국제 원조금이 130억 달러에 달해 사상 최대의 구호 노력으로 기록되고 있다고 말했으나 아시아의 여러 나라들은 인도양에 쓰나미 경보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여전히 노력하고 있으며 해안 지역 거주 일부 주민들은 쓰나미가 또다시 덮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JJB)

 Indonesia, Sri Lanka, Thailand and other Indian Ocean countries are marking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tsunami disaster with memorials for the estimated 230-thousand people killed.

The day's remembrances began in Banda Aceh, Indonesia, where President Susilo Bambang Yudhoyono turned on a new tsunami warning siren at eight-16 a.m. local time (0116 UTC), the exact minute the first wave struck. Mr. Yudhoyono thank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its contributions, but said there is still much more to do. Indonesia is known to have lost nearly 170-thousand people.

Sri Lanka's main ceremony took place in the southern village of Peraliya, where the tsunami derailed a passenger train and killed more than one-thousand people. After observing two minutes of silence, Sri Lankan President Mahinda Rajapakse unveiled a wave-shaped memorial to the victims. Sri Lanka lost more than 30-thousand people across the island-nation.

Thai Prime Minister Thaksin Shinawatra is taking part in day-long commemorations along the country's southwestern coast. Some Thai residents disapprove, saying the ceremonies are too expensive and inappropriate. Sri Lankans and Indians are holding vigils to mark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tsunami disaster that devastated coastal communities in the Indian Ocean.

On Sri Lanka's hard-hid eastern coast, villagers have erected small shrines with photographs of the dead. Some villagers expressed concern that rebuilding could be slowed by clashes between government forces and Tamil rebels. Survivors on Sri Lanka's south coast gathered around lamps of coconut oil to remember the victims, while Buddhist monks chanted blessings.

India held tributes for the victims in the Nicobar Islands, located very near the massive earthquake that set off the tsunami. The Indian air force unveiled a memorial to more than 100 pilots and their relatives killed when the waves overran their base. Thousands of tribespeople prayed for calm. In Nagapattinam, the hardest-hit town on the Indian mainland, residents observed a moment of silence at nine-29 a.m. local time, the moment the tsunami struck. Survivors planted trees to honor the dead, and held beach-side ceremonies.

Former President Bill Clinton has promised to keep helping survivors of last year's tsunami disaster to rebuild their communities. In a recorded message shown today (Monday) at a ceremony in Indonesia, Mr. Clinton said he will not be satisfied until survivors have decent homes and job opportunities. Nearly two-million people were made homeless by the tsunami, and Mr. Clinton said tens of thousands are still living in inadequate shelters. Mr. Clinton has helped raise money for tsunami recovery as a special U.N. envoy.

The United Nations says global donations have reached 13-billion dollars, making it the most generous relief effort in history. But, Asian countries are still struggling to set up a tsunami warning system for the Indian Ocean, and some coastal residents say they are afraid a tsunami will come ag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