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홍콩의 내정에 대한 어떤 다른 나라의 간섭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성명은 홍콩의 민주화를 지지하는 미국의 성명에 대응해 나온 것입니다.

앞서 션 맥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홍콩인들은 직접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말했으며, 민주화를 지지하는 홍콩 국회의원들도 주민들이 지도자를 직접 선출하는 정치일정을 밝힐 것을 당국에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라면서 외국이 간섭할 여지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영문)

In response to U.S. statements supporting democracy in Hong Kong, a spokesman for China's foreign ministry says China will never allow any foreign interference in Hong Kong affairs.

On Friday, the official Xinhua news service said the spokesman, Qin Gang, was replying to comments made by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ick on Thursday.

Mr. McCormick said the people of Hong Kong should have a timetable for direct voting. Pro democracy lawmakers in Hong Kong have said they want a timetable that shows when citizens will be able to vote for their leaders.

China's spokesman said that Hong Kong is "China's Hong Kong," and there is no room for foreign interference.

According to Xinhua, Mr. Qin expressed strong dissatisfaction with the comments made by the U.S. spokes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