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이슬람 관계협의회는 미 행정부가 미국 내 1백여개 이슬람 관련 장소들에서 방사성 수위를 점검하는 극비 계획을 운영해 왔다는 언론보도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 단체는 23일 발표한 성명에서 비밀도청은 미국이 법에 의해 통치되는 나라가 아니며, 헌법상의 권리보다 공포가 우선하는 사회라는 인식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주간잡지인 유에스 뉴스 앤드 리포트는 미국 정부 관리들이 회교사원과 가정집 등 이슬람 관련 장소들에서의  방사성 수위를 비밀리에 점검해 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잡지는 미 연방수사국 (FBI)이 워시턴과  시카고, 뉴욕 등 6개 도시에서 법원의 영장 없이 이 같은 일을 수행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The Council on American-Islamic Relations has expressed concern about a news report the U.S. government has run a top-secret program to monitor radiation levels at more than 100 Muslim sites.

In a statement released Friday, the Islamic advocacy group said the secret eavesdropping could lead to a perception the nation is not ruled by law, but one where fear takes priority over constitutional rights.

The group was responding to a report in U.S. News and World Report that U.S. officials have been secretly monitoring radiation levels at Muslim sites, including mosques and private homes. The news magazine says at its peak, investigators in three vehicles monitored 120 sites per day in Washington, nearly all of them Muslim targets drawn up by the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FBI). It says the program also operated in five other cities (Chicago, Detroit, Las Vegas, New York and Seattle), and was done without a court 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