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WHO는 중국에게 치명적인 H5N1형 조류독감 변종 바이러스 확산에 관한 정보를 공유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WHO 서부 태평양 지부의 오미 시게루 지부장은 23일 중국에서 올해 적어도 26번째의 조류 독감 사례가 발생했지만 중국은  WHO에게 이들 변종 바이러스의 어떠한   표본도 제공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수 백만 마리의 가금류를 처분하고 5억 마리 이상의 닭과 오리 그밖의 다른 가금류에 대해 예방 접종을 실시하는 등 조류독감 확산을 막기 위한 적극적인 운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영문)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asked China to share information from its outbreaks of the deadly H5N1 strain of bird flu virus.

A WHO official (Shigeru Omi, regional director for the Western Pacific) said today (Friday) China has had at least 26 outbreaks of avian flu this year, but has not shared any laboratory samples with international health organizations. The official said Beijing's experience in combating avian flu is crucial to the global fight against the disease.

China has embarked on an aggressive campaign to fight bird flu, destroying millions of birds and mounting a program to vaccinate all of its more than five billion chicken, ducks and other poul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