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수니파 회교계 정치연합과 세속적인 시아파 회교도 단체를 포함한 35 개의 이라크 정치단체들은 지난 주에 실시된 이라크 의회 총선거의 중간개표 결과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35개 이라크 정치단체들은 22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이번 선거의 부정사례들에 대한 국제적 조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들 단체 가운데는 이야드 알라위 전 총리가 이끄는 세속적 시아파 회교계 정치단체와 수니파 정치연합체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지난 달 15에 실시된 의회 총선거 투표의 중간 개표결과는 시아파 회교계 정당연합측이 크게 앞서있는 것으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편, 도널드 럼스펠드 미 국방장관은 22일, 바그다드를 전격 방문한 가운데 미국은 이라크 집권자들이 이라크를 분열시키지 말고 단결시키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날, 토니 블레어 영국총리와 카지미에르즈 마르친키에비치 폴란드 총리도 아무런 발표없이 이라크를 방문해 자국 군인들과 만났습니다.

 

(영문)

Thirty-five Iraqi political groups, including Sunni Arabs and secular Shi'ites, have rejected the early results from last week's election.

The 35 political groups today (Thursday) issued a joint statement calling for an international probe of alleged fraud in the elections. The groups include the main Sunni Arab coalition and a secular Shi'ite bloc headed by former Prime Minister Iyad Allawi.

Preliminary partial results from the December 15th parliamentary elections show a strong lead for the main Shi'ite coalition.

In another development, U.S.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made a surprise visit to Baghdad today (Thursday) to meet with American troops and Iraqi officials. Mr. Rumsfeld told reporters this is a critical phase in Iraq, as a government is formed for the next four years. He said the United States wants to see people in power that hold Iraq together, not pull it apart.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and Poland's Prime Minister (Kazimierz Marcinkiewicz) also made unannounced, separate visits to Iraq today to meet with their countries' troo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