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거대한 지하터널망을 건설해 비밀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감추어 놓고 있다고 이란의 해외 저항단체가 주장했습니다.

이란국민저항위원회, 약칭N-C-R-I 로 불리우는 단체의 관계자들은 20일, 런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하면서 이란 전국에 걸친 열 네 개의 지하터널 속에 핵관련 장비들과 연구시설 및 지휘소 등이 배치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N-C-R-I는 국제원자력기구가 이란에 대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N-C-R-I는 미국이 테러리스트 조직으로 지목하고 있는 단체이며 N-C-R-I의 이 같은 주장은 영국, 프랑스, 독일, 세 나라가 이란의 핵개발 계획을 둘러싼 분쟁해결에 관해 이란과 회담을 갖기 하루 전에 나온 것입니다.

(영문)

An Iranian exile group says Iran has built an extensive underground tunnel network to hide a secret nuclear weapons program. The National Council of Resistance of Iran, or NCRI, says 14 tunnels house nuclear equipment, research workshops, and command centers across Iran.

The group, which the United States has designated a terrorist organization, urged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to take action. NCRI officials spoke to reporters in London about the tunnels today (Tuesday) -- one day before Britain, France and Germany hold new talks with Iran on its nuclear program.

European officials say the talks in Vienna will be "talks about the talks." European nations have been pressing Iran to abandon its nuclear-fuel program. The United States accuses Iran of secrety trying to develop a nuclear bomb - -charges Tehran de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