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과 유럽연합 협상대표들은 이란의 핵계획에 관한 회담을 내년 1월에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양측 대표들은 21일 빈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의 협상 대표들은 이란이 우라늄 농축활동을 계속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란은 유럽연합협상국들이 이란의 완전한 핵연료순환 개발권을 인정할 것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란 관리들은 이날 회담으로 핵연료순환작업의 일정표 작성의 길이 열려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2년여 동안 계속돼 온 회담은 지난 8월에 결렬됐습니다.

오늘 회담은 지난 8월 이후 양측의 첫번째 접촉입니다.

 

(영문)

Iranian and European negotiators have agreed to meet again in January for talks about Iran'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Officials from both sides say they reached the agreement during today's (Wednesday's) meeting in Vienna.

Britain, France and Germany are seeking guarantees that Iran will continue its suspension of its controversial uranium enrichment program. But Iran insists that European negotiators acknowledge Tehran's right to develop a full nuclear fuel cycle.

Iranian officials said today's talks should lead to the establishment of a timetable for the full resumption of nuclear fuel cycle work. More than two years of talks between the two sides broke off in August.

The United States accuses Iran of trying to develop nuclear weapons -- a charge Tehran de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