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수니파 회교계 정치연합인 이라크합의전선, IAF는 지난 주에 실시된 이라크 의회 총선거 투표의 일부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이라크합의전선, I-A-F는 바그다드주에서 나온 개표결과가 IAF의 자체적인 기록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이 같은 상황이 시정되지 않으면 바그다드주의 재투표를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바그다드주의 중간 개표결과는 시아파 연합체인 통합이라크연맹, UAI가 59퍼센트의 지지를 획득한 반면 수니파 IAF의 지지율은 19퍼센트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라크 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에 관한 이의제기가 접수됐으나 대부분 대수롭지 않은 사안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Iraq's main Sunni Arab political coalition has challenged partial preliminary results from last week's parliamentary elections and threatened to demand a re-vote. The Iraqi Consensus Front says the results do not match those recorded by their own monitors in Baghdad province.

They say that if the situation is not rectified, they will call for another vote in the province. The partial results give the Sunni coalition 19 percent and the Shi'ite-led United Iraqi Alliance 59 percent in the province. Iraq's election commission says it has received complaints about the vote -- but dismissed most as not serious.

President Bush called Iraqi President Jalal Talabani and Prime Minister Ibrahim al-Jaafari today (Tuesday) to congratulate them on the election. Meanwhile, insurgents abducted a driver for the Jordanian Embassy in Baghdad today (Tuesday) in the latest kidnapping of Arab diplomats and embassy workers in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