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딕 체이니 부통령은 지난 10월 파키스탄을 강타한 대규모 지진으로 약 8만 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파키스탄 국민들을 위로했습니다. 체이니 부통령은 20일 이슬라마바드에서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을 만나, 깊은 슬픔과 프키스탄과의 연대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그 후 체이니 대통령은 파키스탄 령 카슈미르의 수도이자 수 백만 지진 생존자들을 위한 구호 활동의 중심지인 무자파라바드를 방문했습니다. 체이니 부통령은 중동 방문 일정을 단축하고 워싱턴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에이 피 통신은 체이니 부통령이 필요할 경우 찬반 동수의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투표를 위해 상원에 출석할 것이라는, 체이니 부통령 대변인의 말을 인용했습니다.

(영문)

U.S. Vice President Dickhas expressed America's sympathy to the Pakistani people over the loss of an estimated 80-thousand lives in the massive earthquake that hit the country in October.

Mr. Cheney met with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in Islamabad today (Tuesday) and conveyed "deep sorrow and solidarity" with Pakistan. Later, Mr. Cheney traveled to Muzaffarabad, the capital of the Pakistani part of the divided region of Kashmir and the center of relief operations for millions of earthquake survivors.

The U. S. vice president is cutting his planned visit to the Middle East, and returning to Washington. The Associated Press quotes his spokesman as saying he will on hand in the U.S. Senate to cast tie-breaking votes, if necessary. Earlier, Mr. Cheney visited Iraq and Afghanistan, where he praised moves towards democracy and told American troops that the United States will not relent in its anti-terrorism campa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