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실시된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 출구 조사 결과, 좌파성향의 에보 모랄레스 후보가 압도적인 표차로 선두를 달리면서 볼리비아 사상 첫 원주민 대통령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습니다.

가장 근소한 경쟁자였던 보수파 호르헤 키로가 후보는 이미 패배를 인정했습니다. 모랄레스 후보는 출구 조사 결과 지지율이 50퍼센트를 막 넘자, 자신의 정치적 텃밭인 코찬밤바 마을에서 열광하는 대규모 지지자들에게 연설했습니다.

첫 공식 발표는 19일중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 모랄레스 후보가 과반수 득표를 얻는데 실패하면 볼리비아 의회는 표결을 통해 두명의 최다 득표 후보중에서 대통령을 선출하게 됩니다.

 모랄레스 후보는 미국이 지지하고 있는, 코캐인의 주성분이자 볼리비아 원주민들의 전통약인 코카 퇴치 캠페인을 바꿀 것이라고 다짐해왔습니다.

(영문)

Exit polls from Bolivia's presidential election show leftist candidate Evo Morales winning an outright majority of votes. If official results confirm the polls, Mr. Morales will become Bolivia's first Indian president.

His closest rival, conservative Jorge Quiroga, has already conceded defeat. Mr. Morales spoke before a large crowd of cheering supporters in the town of Cochabamba, his political stronghold, after exit polls showed him winning just over 50 percent of the vote.

The first official returns are expected today (Monday). If Mr. Morales fails to win half the vote, Bolivia's Congress will choose the next president from the top two finishers. Mr. Morales has vowed to reverse the U.S.-backed campaign to eradicate coca, the main ingredient in cocaine, but also used by Bolivia's Indians as a traditional medicine. Mr. Morales also wants to increase government control over Bolivia's natural gas re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