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여년만에 처음으로 민주적으로 선출된 아프가니스탄 국회가 19일 개원했습니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은 이날의 개원식을 민주주의를 향한 중요한 단계라고 묘사하면서, 모여 있는 351명의 국회의원들이 아프간 국민의 단합됨을 증명한다고 말했습니다. 국회는 성대한 개원 축하 행사가 끝난후 휴회했습니다.

한편 탈레반 저항 세력들이 행사를 방해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로 삼엄한 보안 경계속에 치뤄진 이날 개원식에는 딕 체이니 미국 부통령을 비롯한 여러 외국 고위 인사들도 참석했습니다.

아프간 정부군과 북대서양 조약 기구 주도 국제 평화 유지군 병력은 국회 의사당 주변 도로를 차단했고, 정부 저격병들은 인근 건물 옥상들에 배치됐습니다. 한편 아프간 관리들은 탈레반 게릴라들이 19일 오전 쿠나르 동부 접경초소를 공격해 경찰관 세명을 살해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Afghan President Hamid

Hamid Karzai
has sworn in members of the country's first democratically elected parliament in more than 30 years.

Describing today's (Monday's) ceremony as an important step toward democracy, Mr. Karzai said the gathering of 351 new lawmakers proves that the "people of Afghanistan are united." Parliament was adjourned after the largely ceremonial opening session.

Visiting Vice President Cheney joined other foreign dignitaries at the ceremony, which was held under tight security amid fears Taleban insurgents might try to disrupt the proceedings. Government troops and NATO-led international peacekeepers blocked roads around the parliament building in western Kabul, and government snipers were positioned on rooftops nearby.

Meanwhile, Afghan officials said Taleban guerrillas killed three police officers in an attack on a frontier post in the eastern Kunar province early today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