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북한 정권을 무너뜨리려는 미국의 야욕을 저지하기 위해 핵 억지력을 포함, 군사 방어력을 증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9일, 미국이 반 북한 인권 공격을 자행한다며 비난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 중앙 통신에 실린 외무성 성명은, 그러한 공격은 북한 정권을 전복 시키려는 미국의 계획의 일부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유엔이 북한 인권 실태에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후로 미국에 대한 비난의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조치를 해제할때까지는 6자 회담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North Korea says it will increase military defenses, including its nuclear deterrent, to counter what Pyongyang says is a U.S. bid to topple the government. A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today (Monday) denounced Washington for carrying on what he called an anti-North Korea human-rights offensive.

The spokesman's statement carried by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ys the offensive is part of Washington's plan to topple the communist regime. North Korea has stepped up its verbal attack on the United States since the United Nations adopted a resolution last month expressing serious concern about Pyongyang's human-rights record.

 The North has said it will not return to six-nation talks on ending Pyongyang's nuclear program until Washington lifts economic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