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경찰은 일주일 전 발생한 인종 관련 폭력사태가 되풀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시드니에 대규모 경찰병력을 배치했습니다.

목격자들은 경찰이 도로차 단막을 설치한 채 시드니의 해변가로 향하는 차량들을 검색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평상시 붐비던 해변가가 사실상 텅 비었다고 말했습니다.

시드니의 해변가에서는 지난주 레바논계 젊은이들이 해변가의 인명구조원 2명에게 해를 가하고 현지 여성을 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수천여명의 백인 젊은이들이 중동지역 출신들을 공격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영문)

Australian police have mobilized around the nation's largest city, Sydney, in a massive security operation aimed at preventing a repeat of the racial violence that hit the city a week ago.

Witnesses say police set up road blocks and searched cars heading for Sydney's beaches, today (Saturday), snarling traffic. They say the normally crowded beaches were virtually empty as people heeded the call to stay away from troubled areas.

Last Sunday, thousands of white youths at Sydney's Cronulla Beach attacked people of Middle East appearance. The attacks followed allegations that ethnic Lebanese youths had assaulted two lifeguards at the beach and harassed local wo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