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제주도에서 열린 남북한 장관급회담은 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6자회담에 북한이 복귀하겠다는 분명한 약속이 없는 가운데 끝났습니다.

남북한 양측은 성명에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그러나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영문)

The latest round of Inter-Korean talks has ended on South Korea's Jeju Island without a firm commitment by North Korea to return to six-party talks on its nuclear program.

Cabinet-level officials from South and North Korea issued a statement today (Friday) pledging to cooperate on seeking a peaceful resolution to the issue. But the statement did not mention whether Pyongyang would return to the tal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