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는 크리미아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조류독감이 인체에 치명적인 H5N1 변종 바이러스로 확인됨에 따라 크리미아 반도 전역에 방역을 위한 격리조치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농업부 대변인은 영국 검사소가 최근 이 지역에서 발생한 조류독감 바이러스가 2003년 이후 아시아에서 70여명을 숨지게 한 치명적인 H5N1형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앞으로 수일내에 추가방역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빅토르 유시첸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달 초 북동부 크리미아 지역에서 처음으로 조류독감이 발생한 후 인근 15개 마을로 확산되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습니다.

(영문)

Ukrainian officials say they are considering imposition of a quarantine throughout the country's Crimean Peninsula after a British laboratory confirmed that the bird flu in the area is a variety deadly to humans.

An Agriculture Ministry spokesman (Oleksander Horobets) says the British laboratory confirmed that the virus is the deadly H5N1 strain that has killed more than 70 people in East Asia since 2003. He said authorities in the next few days will consider further measures. President Viktor Yushchenko declared a state of emergency after the virus was first detected in northeastern Crimea earlier this month and then spread to at least 15 villages.

Authorities have destroyed more than 60-thousand domestic birds despite strong opposition from villagers who depend on them for food. The poultry are thought to have contracted the virus from migrating wild birds that travel by the millions over the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