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장관급 회담 사흘째인 15일, 한국정부는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도록 설득하고 있으나,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미국정부의 적대적인 정책 때문에 6자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춘식 한국측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금융 제재 조치를 철회하지 않는 한,  북핵해결을 위한 6자 회담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정부 관계관들은, 북한이 마약밀매와 위폐제조와 같은 불법행위를 중지해야만, 제재조치를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관영 중앙통신은 15일, 북한은 이같은 불법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말하고, 미국의 주장은 부쉬 행정부의 도덕적 야비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South and North Korea have entered a second day of cabinet-level talks, with Seoul apparently making no progress in convincing Pyongyang to return to six-nation talks over its nuclear program.

South Korean spokesman Kim Chun-sig said today (Thursday) that North Korea blames the stalled talks on what it calls Washington's hostile policy.

The latest round of inter-Korean talks began Wednesday on South Korea's Jeju Island, and is expected to continue through Friday.

North Korea has said it will not attend the nuclear talks until the United States lifts economic sanctions. U-S officials say sanctions will end when Pyongyang stops its illegal activities, including counterfeiting and drug trafficking.

North Korea's official news agency today (Thursday) carried denials of those accusations and said Washington's charges reveal what it called the moral vulgarity of the Bush administ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