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의 과학자들은 암과 관련된 모든 유전적 돌연 변이의 정체를 밝히고 그에 관한 지도를 만드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암 유전자 지도 작성 작업]은 3년간 1억 달러를 투입해 2개나 3개 종류의 암에 관해 연구하는 시범 사업과 함께 시작될 예정입니다.

미 국립보건원 연구진들은 암 유전자 지도 작성으로 인해 암의 진단과 치료, 그리고 예방을 위한 새로운 수단을 보다 신속하게 개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Scientists with the U.S. government have announced plans to identify and map all of the genetic mutations associated with cancer. Work on the Cancer Genome Atlas will start with a three-year, 100-million dollar pilot project that will study two or three types of cancer.

The project will involve gathering hundreds of tumor samples so the cancerous cells can be analyzed for their genetic traits. Scientists at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say the Cancer Genome Atlas could lead to a much faster development of new tools to diagnose, treat and prevent cancer. Alll the project's data will be made available to the worldwide medical community.

The planned cancer atlas is reminiscent of the landmark Human Genome Project, which mapped the entire sequence of the human genetic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