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뉴사우스웨일즈 주 의회는 시드니에서 발생한 인종 관련 폭력사태와 관련해 경찰에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의 법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모리스 이에마 주지사는 새 법안을 논의하기 위해 주 의회 특별회의가 소집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에마 주지사는 인종 관련 소요가담자들에 대한 형량을 현행 5년에서 15년으로 늘리는 한편 경찰에 소요사태가 벌어진 주변지역을 봉쇄하는 권한을 부여하려 하고 있습니다.

시드니의 한 해변에서는 지난 11일 백인 젊은이들과 중동지역 출신 젊은이들 사이에 인종주의와 관련한 큰 다툼이 벌어졌습니다.

 

(영문)

In Australia, lawmakers (in New South Wales state) are interrupting their Christmas break to vote on extra powers for police trying to control ethnic violence and rioting this week in Sydney.

State government chief Morris Iemma says New South Wales' Parliament has been called into an emergency session (beginning Thursday in Sydney) to discuss tough new laws.

Mr. Iemma supports an increase in prison terms for rioters from five to 15 years. He also wants police to have so-called "lockdown" powers that would allow them to cordon off neighborhoods to control disturbances.

Clashes in Sydney late Monday that injured seven people began when a convoy of cars brought rioters to the city's beachside areas. Police detained 11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