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15일 실시되는 국회의원 선거를 사흘 앞두고 병원 입원환자들과 수감자들 및 보안대원들이 투표를 시작했습니다.

당국은 투표에 대비해 철저한 경비를 펴고 있으며 국경과 공항은 폐쇄될 예정입니다. 도로를 이용한 여행은 특별허가를 받은 차량에 한정되며 통행금지 조처가 연장됩니다. 해외에 거주하는 이라크인들은 미국과 캐나다 등 15개국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13일부터 투표를 시작한다고 선거 관계자들은 밝혔습니다.

잘마이 카릴자드 이라크 주재 미국대사는 지난 1월 실시된 임시정부 선거를 거부했던 수니파가 이번 투표에 많이 참가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raqi voters in hospitals and detention centers, along with members of security forces, are casting ballots today (Monday) -- three days ahead of the country's landmark parliamentary election. Authorities are also imposing tight security before polls open for general balloting Thursday.

The country's international borders, as well as its airports will be closed. Road travel will be restricted to vehicles with special permits, and curfews will be extended effective Tuesday. Election officials say Iraqi voters living outside the country will begin casting ballots Tuesday at polling stations in 15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U.S. Ambassador to Iraq Zalmay Khalilzad has expressed hope for high voter turnout from Iraq's Sunni population, which mostly boycotted the January 30 election of a transitional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