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하워드 호주 총리는 12일 시드니의 해변가 외곽지역에서 발생한 인종 폭력사태를 비난하면서 자신은 호주가 인종차별주의 사회가 아닌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인종을 이유로 사람을 공격하는 것은 전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으며 용인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드니의 크로눌라 해변에는 11일 수천명의 젊은 백인 남성들이 모였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중동지역 출신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공격하고 그들의 차량과 가게에 피해를 입혔습니다. 이번 일은 레바논 출신 젊은이들이 해변 구조대원 2명을 공격하고 현지 여성들을 희롱했다는 주장이 나온데 뒤이어 발생했습니다.

(영문)

Australian Prime Minister John Howard today (Monday) condemned Sunday's racial violence in Sydney's beachside suburbs, but said he does not believe Australian society is racist.

Mr. Howard says attacking people based on their race is totally unacceptable, and will not be tolerated. On Sunday, thousands of young white men gathered at Sydney's Cronulla Beach. Many of them attacked people of Middle Eastern appearance and damaged cars and shops.

The attacks followed allegations that young people of Lebanese background had attacked two lifeguards at the beach and harassed local women. Late Sunday, scores of young people of Middle Eastern descent retaliated to attacks by smashing the windows of about 100 cars. The fighting has left more than 30 people injured, including police and paramedics. At least 16 people have been arres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