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테러와의 전쟁에서 사용하는 방식에 따라, 수감자 처우에 대한 국제기준이 훼손될지 모른다고, 유엔 인권담당 고등판무관이 말했습니다.

루이스 아버 유엔 인권담당 고등 판무관은 8일, 미국이 비밀 수용소를 운영하고 있고, 수감자들이 고문 등 부당한 처우를 받을 수 있는 나라로 이들을 옮기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주장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아버 씨는 또, 미국은, 미국내에서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자국 관계자들이 비인도주의적인 행위를 하는 것을 금하고 있다는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표명했습니다.

(영문)

The United Nations' top human rights official says U.S. tactics in the war on terrorism could erode international standards on the treatment of prisoners.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Louise Arbour, said Wednesday she was concerned about assertions in some press reports that the United States operates secret detention centers and sends prisoners to countries where they might face torture.

Ms. Arbour also questioned statements by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that the United States forbids its personnel to engage in inhumane acts, either inside the country or abroad.

U.S.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John Bolton said he was disappointed that Ms. Arbour's comments were based on press commentary about alleged American conduct. He said her comments were illegitimate and suggested that Ms. Arbour had damaged international efforts to reform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