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이라크 새 보안군 훈련에 상당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말하면서, 매일 많은 수의 이라크 군인과 경찰관들이 저항 세력들과 싸우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지난 달 30일, 이라크 군의 발전을 이라크 전 승리 전략, 즉 안정적이고 민주적인 이라크를 건설함으로써 미군 철수가 가능하도록 만들기 위해 고안된 전략을 위한 3대 핵심 과제 가운데 하나로 꼽았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이라크의 안보를 위한 목표를 구체적으로 제시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테러분자들을 물리치고 사담 추종자들과 새로운 이라크를 거부하는 자들을 몰아내기 위해서, 이라크 인들은 강력한 군대와 경찰력을 필요로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미국의 목표는 이라크 군을 충분히 훈련시키고 그들이 전투를 수행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같은 목표를 달성하는데는 시간과 인내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훈련 과정에서 일부 문제점들이 있었음을 인정하면서, 그러나 지금은 훈련이 본궤도에 올랐고, 이미 수 만명의 이라크 군인들이 저항세력과 싸우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라크 군이 지난 해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룩했다고, 부쉬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약 2만 3천 명의 군인들이 소속된 이라크 군 40개 대대가 주도적으로 전투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그 가운데 일부 부대는 바그다드의 일부 지역 등 이라크의 많은 지역을 통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부쉬 대통령은 언제쯤 이라크 군인과 경찰관들의 숫자가 증가하고 능력이 향상돼서 이라크에 주둔하는 미군과 연합군의 숫자가 감축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부쉬 대통령은 미군 철수의 마감 시한이나 일정표를 마련하기를 계속 거부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이라크 국가 안보 보좌관은 내년 초에 이라크 주둔 미군의 숫자가 약 10퍼센트 정도 감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전면적인 미군 철수는 내년 말 까지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과 이라크의 다른 당국자들은 내년에 더 큰 규모의 미군 철수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난 해 평균 13만 8천명의 미군 병력 수준이 약 10만 명 선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이라크 주둔 미군의 병력 규모는 일시적으로 16만 명으로 증가됐지만, 추가로 투입된 병력은 일단 오는 15일의 이라크 국회의원 총선거가 끝나고 나면 곧바로 떠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의 보수적인 정책 연구단체인 해리티지 재단의 제임스 필립스 연구원은 내년에는 상당한 수준의 미군 철수가 가능할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필립스 연구원은 그렇게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선거 후의 상황에 많은 것이 좌우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진보 성향의 연구단체인 브루킹스 연구소 사반 센터의 케네스 폴락 조사국장의 견해는 다릅니다. 폴락 국장은 내년 말까지 실질적으로 감축이 가능한 미군의 범위는 25퍼센트 내지 30퍼센트 정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폴락 국장은 이라크 군 40개 대대가 주도적으로 전투에 참가하는 것은 바람직한 출발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는 지난 해 미국이 거둔 성과보다 훨씬 더 나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해야 할 일이 많다고, 폴락 국장은 덧붙였습니다.

폴락 국장은 이라크는 국가 안보를 위해서는 완벽한 능력을 갖춘 약 40만 명의 군인과 경찰관들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이라크 군인과 경찰관의 숫자는 필요한 숫자의 약 절반인 21만 4천명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당국자들은 그들은 제한된 능력에 전투 경험도 거의 없거나 전혀 없는 형편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 당국자들은 이라크 새 보안군이 숫자와 능력 면에서 상당한 발전을 이룩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럼스펠드 미 국방장관은 지난 달 29일, 저항세력과 전투를 벌이는 이라크 군인들의 숫자가 불과 1년 여 전에 비해 약 20배 늘었다고 말하면서, 이라크 군을 비판하는 사람들을 비난했습니다. 럼스펠드 장관은 이라크 보안군이 아직 완벽하지는 않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그들을 헐뜯는 것은 아주 잘못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럼스펠드 장관은 이라크 보안군이 날마다 눈부신 발전을 이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라크 보안군에 대한 부쉬 대통령의 연설과 이라크 전 승리 전략 공식 발표가 나온 것은 의회와 미국 사회의 다른 부분에서 부쉬 행정부의 이라크 정책에 대한 비판이 점증하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하는 것입니다. 이라크 군과 미군의 규모에 관한 엇갈리는 예측들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은 새 이라크 보안군이 이라크 안보에서 상당히 큰 역할을 담당함으로써 부쉬 대통령 전략의 핵심 부분의 하나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인지, 그리고 미군과 다른 나라 군대가 적어도 철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인지가 판가름 나는데는 앞으로 6개월에서 9개월 동안이 결정적으로 중요하다는데 서로 동의하고 있습니다.

(영문)

The U.S. government says it is making good progress training Iraq's new security forces, and that many of the Iraqi soldiers and police officers are fighting the country's insurgency every day. On Wednesday, President Bush cited the development of the Iraqi forces as one of the three main tracks for his strategy for victory in Iraq -- a strategy designed to create a stable, democratic Iraq and enable U.S. troops to come home. From the Pentagon, VOA Defense Correspondent Al Pessin looks at how that effort is going.

President Bush was specific in stating his objective for security in Iraq. "To defeat the terrorists and marginalize the Saddamists and rejectionists, Iraqis need strong military and police forces. Our goal is to train enough Iraqi forces so they can carry the fight -- and this will take time and patience," he said.

The president acknowledged that there have been problems in the training process, but he said it is on track now, and that tens of thousands of Iraqi troops are already in the fight against the insurgents. "In the past year, Iraqi forces have made real progress," he said.

The president said 40 Iraqi army battalions, about 23,000 soldiers, are able to take the lead in combat operations, and some are controlling large sections of the country, including part of Baghdad.

But the president did not say when the growth in the numbers and capabilities of Iraqi soldiers and police officers might result in a reduction in U.S. and coalition troop levels, and he has steadfastly refused to set any deadline or timetable for doing so.

This week, Iraq's national security adviser, Mowaffak Rubaie, said he expects about a ten percent reduction in the U.S. troop level early next year, but he added that a full withdrawal will likely not happen until the end of the following year. Other U.S. and Iraqi officials have predicted an even larger U.S. troop withdrawal next year, down to about 100,000 troops from the standard level of the past year, 138,000.

U.S. troop strength in Iraq has been raised to 160,000 temporarily, but the extra troops are expected to leave shortly after the national elections on December 15.

James Phillips of the Washington research group, the Heritage Foundation believes a substantial U.S. troop withdrawal from Iraq next year is possible. "I think it is realistic, but a lot of that depends on, you know, what happens after the elections. But already the U.S. has withdrawn from large swaths and I think that will continue," he said.

But at the Saban Center at the Brookings Institution, research director Kenneth Pollack disagrees. "I think that a 25 to 30 percent reduction in U.S. troops by the end of next year would really be a stretch. Forty battalions is a good start, and certainly a lot better than we were doing in years past, but it's still a long way from where we need to be," he said.

Mr. Pollack says that to secure the country, Iraq will need perhaps 400,000 fully capable security officers -- soldiers and police. That is nearly double the current total of 214,000, and officials acknowledge most of them so far have limited capabilities and little or no combat experience.

Still, U.S. officials cite significant improvements in both the numbers and capabilities of Iraq's new security forces. On Tuesday, U.S.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said the number of Iraqi soldiers who are in the fight against the insurgents has increased nearly twenty-fold in a little more than a year, and he lashed out at those who criticize the force.

"It isn't going to be perfect, but by golly the people who have been denigrating the Iraqi security forces are flat wrong! They've been wrong from the beginning," he said. "They're doing a darn good job and they're doing an increasingly better job every day, every week, every month!"

For Kenneth Pollack at the Saban Center that is not enough. He says Iraq has many other problems that are not being addressed because of the focus on the insurgency -- including, he says, growing organized crime, ethnic militias that harass and kidnap people from rival ethnic groups, and a corrupt and inadequate government structure that is incapable of keeping the troops supplied and combat-ready without substantial U.S. support.

"We are still years away from being at a stage where the Iraqi armed forces will be capable of handling the security missions in Iraq by themselves," he said.

Mr. Pollack says the Strategy for Victory in Iraq issued in conjunction with President Bush's speech on Wednesday was heartening in some ways, but he was troubled that it ignores those other problems that he believes will severely limit any U.S. troop withdrawals in the coming year.

James Phillips at the Heritage Foundation is more optimistic, and he sees this month's election as a potential turning point. "The wild card is the election. You can train and equip as many men as you want, but if they're not inspired to fight then they're not going to do that much. But as a democratic Iraqi government is formed, hopefully that will inspire greater efforts among the troops and among the police to make the necessary sacrifices they need to make to defeat the insurgents," he said.

Mr. Phillips also says the insurgents have little support among the Iraqi people, a situation he says will hurt them more and more as the country's new government establishes itself.

President Bush's speech about Iraq's security forces and the publication of his official Iraq strategy come amid growing criticism of his policy from Congress and other sectors of U.S. society. Conflicting predictions about the Iraqi forces and U.S. troop levels are easy to come by. But all sides agree that the next six to nine months will be critical in demonstrating whether the new Iraqi forces can fulfill a key part of the president's strategy by taking a significantly greater role in providing security for their country -- and whether U.S. and other foreign troops can at least begin to go home.

And that timeframe coincides with the campaign for next November's U.S. congressional elections, in which the president's Republican Party will have to run at least partly on the success or failure of the Iraq strategy he presented this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