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이번 주 유럽 방문 중에 언론에 보도된 미국의 비밀 수감 시설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4일 미국 팍스 텔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테러 용의자들이 고문을 위해 해외로 보내진다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해들리 보좌관은 미국 법과 국제 조약의 의무에 따라 수감자들을 대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들리 보좌관은 라이스 장관이 5일부터 유럽 여러 나라들을 순방하는 동안, 수감 시설 의혹과 다른 문제들을 이른바 포괄적인 방식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들리 보좌관은 미국 중앙정보부가 유럽에서 여러 비밀 수감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습니다.

(영문)

The White House say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will address reports of secret U.S. prisons during her trip to Europe this week.

In an interview on American television (FOX News Sunday), National Security Advisor Stephen Hadley denied that terrorist suspects are sent abroad to be tortured. He said detainee treatment complies with U.S. law and treaty obligations.

Mr. Hadley said Ms. Rice will address the prison allegations and others in what he called a "comprehensive way" when she visits several European nations (Germany, Romania, Ukraine, Belgium) starting Monday. He said the secretary will argue that terrorism threatens everyone and nations need to "cooperate in its solution."

The national security advisor refused to confirm or deny news reports that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operates several secret prisons in European countries, or that terror suspects have been secretly transported through European air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