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는 이란에 대한 새로운 무기판매협정의 체결을 확인하고, 그러나 이것은 방어용 무기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 협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모든 판매계약은 핵확산 금지를 포함해 러시아의 국제공약에 전적으로 따르고 있다 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언론매체들은 2일 이번 판매협정에는 10억달러 상당의 무기와 이란 공군 현대화를 위한 여러 장비들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보도들은 또한 이들 무기 중에는 저공으로 날아오는 항공기나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토르-M1] 지대공 미사일 약 30기도 들어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판매계획에는 또한 몇척의 경비정을 이란에 인도하는 것도 들어 있습니다.

(영문)

Russian officials have confirm the signing of a new arms sales agreement with Iran, but they insist it involves only defensive weapons. A Foreign Ministry spokesman (Mikhail Kamynin) gave no specifics of the accord, but he said all contracts fully comply with Russia's international commitments, including those involving non-proliferation.

Russian news media reports Friday said the deal involves one billion dollars worth of arms and other military equipment to cover the modernization of Iran's air force. The reports said the arms will include about 30 Tor-M1 surface-to-air missile systems, which are designed for defense against low altitude aircraft and missiles. The deal is also to cover delivery of some patrol boats to Iran.

Russia has resisted western efforts to bring the issue of Iran's suspected nuclear weapons program before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Moscow also is building a nuclear reactor near the Iranian city of Busheh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