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혁명수호위원회는 유엔의 핵시설 사찰을 봉쇄하고, 이란 핵문제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될 경우 우라늄 농축활동의 재개를 허용하는 내용의 법안을 3일 승인했습니다.

이란 관영매체들은 이날 12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혁명수호위원회가 이것이 헌법과 회교 율법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재결한 후에 이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이 법안은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의 최종서명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이란이 수주내에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연합 국가들과 재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핵협상을 위태롭게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영문)

 Iran's hard-line Guardian Council has approved a bill that would block United Nations inspections of its nuclear facilities and allow it to resume uranium enrichment if it is referred to the U.N. Security Council.

State media report today (Saturday) that the 12-member council approved the measure after deciding it does not contradict the constitution or Islamic law. The parliament already approved the bill last month. The final step will be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s signature. The move could jeopardize nuclear talks with Europe that Iran said it expects will resume within weeks.

Those talks collapsed in August, when Tehran restarted converting uranium -- the precursor of enrichment. Last year, Tehran suspended enrichment as a good faith measure to allay international concerns it is secretly pursuing nuclear weapons -- a charge its government de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