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과 토성의 달 표면 아래서 얼음층이 발견됐으며, 이는 초기 지구의 것과 유사하다고, 유럽우주국이 발표했습니다.

유럽우주국은 30일,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기사에서, ‘화성탐사 익스프레스’호가 화성표면밑에 거의 순수한 얼음성분이 묻혀있음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다른 과학잡지,’ 네이처’ 지에 실린 기사도, 화성 익스프레스 호가 화성에서 소금물과 진흙의 증거를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유럽에서 나온 자료들은, 한때 화성이 물에 잠겨있었다는 미국이 앞서 발표한 내용을 뒷받침해주는 것입니다. 물의 존재는, 한때 화성에 생명체가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합니다.

(영문)

Scientists have announced that findings from European spacecraft show ice beneath Mars' surface and a moon of Saturn with conditions similar to those on primitive Earth.

An article published Wednesday in the journal "Science" says the European Space Agency's Mars Express found layers of almost pure ice deposits buried under the Martian surface. Another article in the journal "Nature" says a Mars Express instrument found evidence of salt water and clay.

The European data supports evidence provided by an earlier U.S. probe that water once covered the planet -- a sign there may have been life on Mars. Also Wednesday, "Nature" reported that a joint U.S.-European space probe found that Saturn's largest moon, Titan, has an atmosphere similar to a primitive Earth with clouds rich in carbon and nitrogen. But the results also show the surface is an uninviting mix of flammable chemicals and 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