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당국은 지난 29일 두 도시에서 적어도 10명의 사망자와 60여명의 부상자를 낸  자살 폭탄 공격 사건과 관련해 대대적인 검거 작전에 돌입했습니다.

경찰은 불법 이슬람 무장단체인 [주마툴 무자헤딘 방글라데시] 대원 용의자들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29일의 공격 뿐 아니라 앞서 올해 방글라데시에서 판사와 변호사들을 표적으로 한 일련의 공격들을 자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이슬람 교도가 다수이지만  정치와 종교가 분리된 민주사회인 방글라데시에서  이슬람 법의 시행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칼레다 지아 방글라데시 총리는 폭탄범들은 이슬람과 방글라데시의 적이라고 비난하면서, 저항 세력을 단속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영문)

Authorities in Bangladesh have launched a massive manhunt in response to Tuesday's suicide bombings in two cities that killed at least 10 people and left more than 60 others injured.

Police are looking for suspected members of the outlawed Islamic militant group Jumatul Mujahedin Bangladesh. The group has been accused of carrying out Tuesday's attacks, as well as a series of bombings earlier this year targeting the country's judges and lawyers.

The group is demanding that Islamic law be imposed in the secular, Muslim majority democracy.

The first attack Tuesday happened outside a courthouse in the southern port city of Chittagong, while the second bombing was carried out at a court library in Gazipur town near the capital city of Dhaka.

Prime Minister Khaleda Zia is vowing to crackdown on the insurgents, saying the bombers were "enemies" of Islam and Banglade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