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의회의  친 민주계열  의원들은 중국 본토에서 고위 중국 당국자들과 회의를 갖자는 중국측의 초청을 수락했습니다.

이들  홍콩 의원들은 오는 12월 2일, 인접한 중국 본토 광둥성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AP통신은 적어도 8명의 의원들이 이번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홍콩 의회내 친 민주계열 의원들이 중국 본토를 방문하도록 허용된 것은 이번이 16년 만에 두번째 입니다. 그들은 지난 1989년 텐안먼 광장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이후 중국 정부를 비난했다는 이유로  중국 방문이 금지됐었습니다.

이번 회의는 다음 달  4일 홍콩에서 열릴  예정인 민주화 시위를 불과 이틀 앞두고 열리는 것입니다.  

 

(영문)

Legislators from the pro-democracy bloc of Hong Kong's legislature have accepted Beijing's invitation to meet senior Chinese officials in mainland China.

They are to visit the mainland Friday in neighboring Guangdong province. The Associated Press reports at least eight Hong Kong legislators plan to attend the meeting.

The visit would be only the second time the pro-democracy faction has been allowed to visit the mainland in 16 years. They had been barred for criticizing Beijing after the 1989 Tiananmen Square crackdown.

Friday's meeting is scheduled to take place just ahead of a democracy rally planned for Sunday in Hong Kong.

Establishing full, direct representation in government has been an issue of much debate in Hong Kong. Pro-democracy marches have attracted as many as 500-thousand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