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의 존 밀러 국제 인신매매 담당 대사는 29일 서울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성노예로 인신매매 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밀러 대사는 또한 성매매와 인신 매매는 현대판 노예제도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습니다.

***********************

존 밀러 대사는 29일 한국 기독교 총연합회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성매매 및 인신 매매 근절을 위한 대책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북한을 탈출한 사람들이 중국에서 성노예로 인신 매매되는 상황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은 수의 북한 주민들이 한국이나 제3국으로 가기 위해서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들어 가고 있지만,  불법적인 체류 신분과 북한으로 강제 송환될 우려 때문에 착취를 당할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이번 회의를 주최한 한국 기독교 총연합회의 대표회장인 최성규 목사는 정치 때문에 인권이 침해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하면서, 공산 북한의 인권에 대한 미국의 우려에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미국 의회는 지난 해 북한 인권법을 제정해, 미 행정부가 2005년부터 2008년까지 북한의 인권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연간 2천4백만 달러를 지출할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한편, 밀러 대사는 이날 연설에서, 성매매와 인신매매를 가리켜 21세기의 노예제도라고 비판하면서, 그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 사회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밀러 대사는 인종에 바탕을 둔 노예제도는 거의 사라졌다고 말하고, 그러나 사람들이 성노예로 인신매매되는 현대판 노예제도는 번창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밀러 대사는 전 세계적으로 매년 80만명의 여성들이 인신 매매로 고통을 받고 있고, 조사에서 드러나지 않은 경우까지 합하면 그 숫자가 수 백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세계적으로 공장이나 농장 등지에서 아직도 옛날 노예제도의 흔적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밀러 대사는 미국과 한국, 그리고 다른 나라의 국민들, 특히 종교 지도자들과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 현대판 노예제도 폐지를 위한 운동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밀러 대사는 한국과 미국, 스웨덴 등이 성매매 근절에 주도적으로 나서고 있다면서, 최근 한국 국회에서 초당적으로 성매매 특별법을 통과시킨 것은 많은 치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해 강력한 성매매 방지법을 제정한 이후 경찰의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전국 각지에서 공개적으로 운영되던

성매매 업소들이 문을 닫도록 만드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지하에서의 은밀한 성매매는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믿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