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의 아랍어방송인 [알-자지라]방송은 지난 26일 바그다드에서 저항분자들에 의해 납치된 4명의 서방 구호 요원들의 모습이 담긴 비디오 테이프를 방영했습니다.

소위 [정의의 검 여단]이 제공한 이 비디오 테이프는 4명의 서방국가 사람들의 모습과 한 영국인의 여권을 보여 주었습니다.

구호단체인 [크리스챤 피스메이커 팀]은 29일 팀 소속의 미국인 1명, 영국인 1명 캐나다인 2명 등 모두 4명의 직원이 납치됐다고 확인했습니다.

한편 독일은 납치된 독일인 수잔 오스토프 여사와 그의 운전사를 석방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라크  관리들은 납치범들이 28일 발라드 부근에서 납치했던 6명의 이란인 시아파 순례자들을 석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2명의 이란인 여자와 이들의 이라크인 여자 가이드가  석방됐습니다. 팔루자에서한 고위 수니파 성직자가 사원을 나서다가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목격자들이 말했습니다.

 

(영문)

Arab broadcaster Al-Jazeera has aired video from an insurgent group in Iraq that purportedly shows four Western aid workers who were kidnapped Saturday in Baghdad.

The video from the so-called Swords of Righteousness Brigade showed four Western-looking men and one British passport. The previously unknown group claims that the four hostages are spies.

Aid group Christian Peacemaker Teams confirmed earlier Tuesday that four of its employees had been kidnapped. News organizations have reported they are a Briton, an American and two Canadians.

Meanwhile, Germany has called for the release of a kidnapped national, archaeologist Susanne Osthoff, and her driver who disappeared Friday.

In other developments, Iranian officials say kidnappers have released six Iranian Shi'ite pilgrims abducted Monday near Balad. Earlier, two Iranian women from the group and their female Iraqi guide were freed.

And in Fallujah, witnesses said a top Sunni Arab cleric was shot dead as he left a mosque in the western c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