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인 국제사면위원회 (앰네스티 인터내셔널)는 버마 군사정부에 대해 야당 지도자 아웅산 수지씨를 석방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 위원회의 아시아 담당 부국장 캐서린 베이버씨는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수지씨에 대한 가택연금은 정의를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이버 국장은 당국이 개인을 정치과정의 인질로 삼고 이를 위해 사법적 절차를 유린하는 것은 받아 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언론들은 버마 군사정부가 2003년 5월 이래 가택연금 상태에 있는 수지씨에 대한 가택연금을 1년 연장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영문)

The human rights group Amnesty International has demanded that military-ruled Burma release opposition leader Aung San Suu Kyi.

In a news release today (Saturday), Amnesty International Deputy Asia Director Catherine Baber called the house detention of the Nobel peace laureate a "travesty of justice." The statement says "It is unacceptable that authorities are holding individuals hostage to the political process and are grossly abusing judicial procedures to do so."

Media reports have said the military junta plans to extend Aung San Suu Kyi's house arrest for another year on Sunday.

The leader of the opposition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has been under arrest since May of 2003. She has spent more than 10 of the last 16 years in deten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