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하얼빈시 당국은 쑹화강 상수원 오염으로 나흘째 단수되고 있는 하얼빈 시에 대한 식수 공급이 27일부터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26일 쑹화강 오염지역을 방문, 정수노력을 살펴보았습니다. 원 총리는 이 자리에서 주민들에게 안전하게 마실 수 있는 식수를 조속히 공급하라고 관계관들에게 지시한 것으로 관영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성도 하얼빈 시의 400만 주민들은 지난 22일부터 하얼빈 시 주민들의 식수원인 쑹화강의 니트로벤젠 오염으로 식수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11월 13일 상류의 화학공장의 폭발사고로 100톤의 유독성 니트로벤젠이 쑹화강에 유출됐습니다.

(영문)

Chinese officials say they expect that water service will be restored to Harbin by Sunday, after an 80-kilometer-long toxic chemical slick flows past the northeastern city. Premier Wen Jiabao traveled there Saturday to get a first hand look at clean-up efforts. State media quote him as telling local officials to guarantee that people will have safe and drinkable water.

Harbin's four million residents have been without tap water since Tuesday. A November 13th explosion at a chemical facility upstream spilled about 100 tons of potentially cancer-causing benzene into the Songhua, the river that is Harbin's main water source. Workers are installing new filters at Harbin's water purifying plant. Officials say that after service is restored in Harbin, residents should inspect the water before drinking it.

Meawhile, Chinese officials have formally apologized to Russia for any contamination-related damage that results from wates flowing from the polluted Songhua toward the Russian b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