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핵 활동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즉각 회부되는 것을 모면한 지 하루만에 민감한 핵 관련 문건들을 제출하라는 요구에 직면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25일 비엔나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 이사회에서 이란 정부가 5대 핵보유국들에게 핵탄두의 핵심부분 제작 설계도를 검토하도록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같은 요구는 이란의 고위 핵 관련 관리들이 지난달 말 만나 농축 우라늄 계획 재개 문제를 논의했다는 보도가 나돌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이란은 이 문건을 요청한 바 없으며 압둘 카드르 칸씨가 운영하는 파키스탄의 핵 암거래망에서 제공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영문)

Iran is facing calls to hand over sensitive nuclear documents for analysis, one day after it escaped immediate referral to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for its nuclear activities.

At a meeting today (Friday) in Vienna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s 35-member board, Britain called for Iran to allow the five main nuclear powers to examine what some experts say are designs for making the explosive core of a nuclear warhead. Iran insists it did not ask for the designs but was given them by Pakistan's nuclear black market network run by disgraced scientist Abdul Qadeer Khan.

The call for examination comes as a report circulating in Vienna says Iran's top nuclear officials met late last month to discuss resuming their enrichment program. In August, Iran restarted uranium conversion -- a precursor to enrichment. That move prompted Europe to break-off nuclear talks with Tehr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