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과학자들은 지구의 이산화탄소와 메탄 등 온실가스가 65만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발견은 과학자들이 남극의 얼음심 속에서 수십년동안 갇혀있는 공기 거품을 분석한 결과 나왔습니다.

유럽의 남극 얼음공동만들기계획에 참여하고 있는 과학자들은 대기중의 이산화탄소가 지난 65만년중 최고치보다 27%가 높다고 밝혔습니다. 최근의 메탄 가스 수준도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지금까지 공기거품에 대한 연구는 44만년까지에 그쳤습니다.

 

(영문)

European researchers say greenhouse gases -- carbon dioxide and methane -- are at their highest levels in 650-thousand years.

The findings come from scientists who have analyzed air bubbles trapped for hundreds of thousands of years in Antarctic ice cores.

Analysts for the European Project for Ice Coring in Antarctica say carbon dioxide levels in the atmosphere are currently 27-percent higher than the highest levels in the past 650-thousand years. Methane gas levels are also currently at their peak.

Previously studied air bubbles dated back only 440-thousand years. Scientists believe the latest data will help clarify whether human activity has altered the Earth's climate and contributed to global warm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