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정부는 다음 달의 세계무역기구 회의를 앞두고 개최지인 홍콩과 중국본토에 테러 공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메시지가 카라치 주재 중국 영사관에 보내졌다고 말하고, 이 메시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외무부 대변인은 이 메시지가 익명으로 돼있으며, 테러 공격 위협엔 이를 뒷받침할 아무런 증거도 없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주재 중국 대사관의 한  관계관은 카라치 주재 영사관이 파키스탄의 우루드어로 쓰여진 팩스를 받았다고 말하고, 이 팩스에는 중국과 홍콩의 모 호텔들이 테러 공격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쓰여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Pakistan says it is investigating a message, sent to the Chinese consulate in Karachi, which threatens terror attacks in mainland China and Hong Kong ahead of next month's World Trade Organization conference.

A Foreign Ministry spokeswoman (Tasnim Aslam) says the message was anonymous and the threat was not supported by evidence.

A Chinese embassy official in the Pakistani capital, Islamabad, says the consulate in Karachi received a fax written in Pakistan's main Urdu language saying unidentified hotels in China and Hong Kong would be targeted.

Pakistani intelligence is investigating whether the threat is linked to a small, militant Muslim separatist group called the East Turkestan Islamic Movement, based in China's western Xinjiang provi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