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강에 생긴 암 유발 화학 물질 벤젠의 거대한 기름 띠가 동북부의 최대 도시중 하나인 하얼빈에 이르러, 시 당국이 대대적인 오염을 막기 위해 상수도 본관들을 폐쇄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지난 13일 강 상류 유역에 있는 화학 공장의 폭발로 생긴 80킬로미터에 이르는 이 고도의 독성 물질 벤젠의 기름 띠 맨 앞 가장자리가 24일 일찍 쑹화강에 있는 하얼빈시 상수도원 입구들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쑹화강의 오염된 강물은 강이 부분적으로 얼어 서서히 흐르고 있으며, 전문가들은 26일에나 이 강물이 다시 깨끗이 흐르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얼빈시 당국은 4백만명의 주민들에게 강에서 뿜어 나오는 벤젠 가스를 피하도록 경고했습니다. 과학자들은, 공업용 용해제인 이 벤젠이 미량이라도 구강 궤양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A huge river-borne slick of highly toxic benzene has reached Harbin, one of northeastern China's largest cities, which has closed its water mains to prevent mass contamination by the cancer-causing chemical.

Chinese authorities say the leading edge of an 80-kilometer-long pool of benzene reached Harbin's municipal water inlets on the Songhua River early today (Thursday).

The polluted water (which stems from a chemical-plant explosion upstream on November 13) is moving slowly, since the river is partly frozen. (Harbin, a city of four million, is known as one of China's coldest places, and) Experts say it will be sometime Saturday before the river flows clean again.

Authorities in Harbin warned residents to avoid benzene fumes rising from the river. Scientists say even small amounts of the industrial solvent can cause mouth ulcers; larger quantities cause leukemia.

Chinese media quoted an environmental expert (Zhang Lanying, director of the Environment and Resources Institute of Jilin University) who said closing Harbin's water mains was a prudent measure. "If contaminated water had been supplied to households," the scientist said, "the result would have been unimagin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