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는 24일 추수 감사절 공휴일을 보내고 있는가운데 뉴욕에서는 시가 행진 행사 도중 거대한 풍선이 중심을 잃으며 가로등 일부를 넘어 뜨려 행사를 지켜보던 시민 두 명이 다쳤습니다.

이날 시민들을 다치게한 대형 풍선은 1924년부터 미국인들의 추수 감사절 전통으로 자리잡은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거리 행진에 참여한 여러 초대형 풍선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메이시스 추수 감사절 거리 행진은 만화 영화의 주인공을 닮은 거대한 풍선들이 줄지어 시가 행진을 갖는 것이 특징이며 풍선의 균형을 위해 수 십명의 사람들이 밧줄로 중심을 잡으며 퍼레이드를 펼쳐왔습니다.

 (영문)

Two spectators were injured today (Thursday) at a parade in New York when a huge balloon went out of control, knocking part of a lamp post down on the victims.

A 26-year-old woman and an 11-year-old girl were taken to a hospital for treatment.

The wayward balloon was part of the Macy's Thanksgiving Parade, an American tradition since 1924.

The Macy's parade features many huge balloons, which are made to resemble cartoon characters and are guided down the streets by dozens of people hanging onto ropes.

It is the second such recent accident for the parade. Back in 1997, a balloon seriously injured a woman when a "Cat in the Hat" balloon was caught by high winds and knocked over a lamp post.